로그인 회원가입 MYPAGE SITEMAP ENGLISH
  
전문클리닉
전문클리닉
전문클리닉
진료과/부서전문클리닉
Clinic 제목 소아청소년 피부알레르기 클리닉
클리닉안내

<만성 두드러기>

정의: 두드러기는 심한 가려움을 동반하면서 창백하고 약간 올라온 중심부의 팽진과 주변부의 발적을 특징으로 합니다. 이러한 증상이 6주이상 재발 또는 지속되는 경우 만성 두드러기로 분류하지만 보통의 경우 12주 이상 지속됩니다. 대개 두드러기는 몇 시간 후에 발진이 없어졌다가 다시 나타나는 양상이 반복됩니다.   

원인: 원인을 찾기는 어렵지만, 식품과 갑상샘 기능 이상, 기생충 감염과 류마티스 질환, 백혈병, 림프종 등의 암 등의 질환과 관련이 있습니다. 최근에는 헬리코박터 감염이 만성 두드러기와 연관이 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검사: 특징적인 피부 증상으로 두드러기 자체를 진단하는 데 별다른 어려움이 없지만, 원인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검사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많은 경우에 원인이 증명되지 않기 때문에 병의 경과를 자세히 기록한 일지를 작성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선 기본적으로 특정 원인과의 연관성과 다른 질환의 동반을 확인하기 위한 가장 좋은 좋은 수단은 병력과 신체 검사입니다. 그 다음으로는 알레르기와 피부 시험과 혈액 검사가 있습니다. 급성 두드러기의 경우에는 식품과 약물이 가장 흔한 원인이지만 몸의 컨디션이 안좋거나 급성이 감염이 있어도 날 수가 있습니다. 만성 두드러기의 경우에는 원인을 찾는 검사를 해야합니다. 두드러기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특정 검사를 실시합니다. 감염성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균검사, 대변검사, 간염 항원 검사 등이 있으며 전신 질환인 교원성 혈관질환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면역 글로블린, ANA, RF, C3, C4, CH50 등을 시행할 수 있고 갑상샘 질환을 확인하기 위해, 갑상샘 기능 검사와 항갑상샘 항체를 확인합니다. 비만 세포증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피부 생검을 시행합니다. 그리고 유전 또는 후천 혈관 부종 등을 감별하기 위해 C4, C2, C1, inactivator 검사, CH50 등을 시행하게 됩니다. 

 

<식품 알레르기>

증상: 임상 증상은 가벼운 피부 발진과 위장관 증상에서부터 심한 전신적 아나필락시스까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1) 위장관 증상: 영아와 어린 소아에서 처음으로 나타나는 증상으로 구토, 구역, 설사, 불충분한 체중 증가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식이 단백에 의한 소장 대장염, 직장염은 생후 수개월 내에 증상이 생깁니다. “구강 알레르기 증후군은 자작나무나 돼지풀 화분 알레르기 환자에서 자주 나타나며 이미 감작된 흡입 알레르겐과 구조적으로 상동성이 있는 식품 알레르겐(주로 과일, 야채류)에 노출되었을 때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해당 물질을 섭취하면 주로 입인두 주변에 국한되어 가려움증, 따가움, 귀가 가렵고 목이 조이는 등의 증상이 주로 생기지만 후두 부종이나 매우 드물게는 전신반응인 아나필락시스도 발생합니다.

(2) 피부 증상: 아토피 피부염과 급성 두드러기, 혈관 부종이 흔히 나타납니다.

(3) 호흡기 증상: 코와 결막 증상을 나타낼 수 있으며 천명, 호흡곤란 등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4) 아나필락시스: 소아에서 아나필락시스의 가장 흔한 원인이 식품 알레르기 이며 급격히 빠른 속도로 진행하는 피부증상, 호흡기와 위장관 증상, 심혈관관계 허탕을 증상 등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는 생명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음식을 먹고 30분 이내 눈과 입술이 붓는 혈관 부종 증상이 생기면서 목이 간질거리고 조여오는 느낌이 들면 빨리 응급실에 가야합니다.

식품 제거 시험과 식품유발 검사: 원인으로 추정되는 식품을 제거해본 후 다시 유발 시험을 시행하는 것은 식품 알레르기의 가장 확실한 진단법입니다. 환자의 증상이 아주 경미한 경우는 단순히 식품 일기를 작성하도록 하여 관찰하는 정도로 진행할 수 있지만, 식품 유발검사는 응급 치료가 가능한 장소에서 의료인의 감시 아래 시행하는 것이 적극 추천됩니다. 해당 식품을 금식하고 유발 시험을 시작합니다. 식품을 적은 용량에서부터 일정시간 간격을 두고 실제로 복용을 해보고 증상이 나타나는지 확인하며, 음성으로 확인되면 비교적 알레르기 반응을 걱정하지 않고 해당 약물 또는 식품을 복용할 수 있게 됩니다. 흔한 식품 알레르기 원인은 계란, 우유, , , 땅콩 등의 견과류, 해산물, 생선, 키위, 복숭아 등입니다. 계란, 우유, , 밀의 경우 크면서 없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없어졌는지 확인하기 위해 식품유발검사를 시행합니다. 견과류, 해산물 알레르기는 평생 지속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색소, 방부제, 조미료 등의 식품 첨가물에 의한 알레르기 반응이 나올 수 있습니다.   

 

<아토피 피부염>

증상: 심한 가려움증, 홍반, 구진과 인설을 동반한 건성 피부 병변이 아토피 피부염의 특징적인 소견으로 전형적으로 영아기에 시작합니다. 가려움증은 가장 두드러진 증상으로 초저녁이나 한밤중에 심하며 이로 인해 끊임없이 긁게 되어 피부에 2차 세균감염이 잦습니다. 병변은 급성기에는 심한 가려움증과 함께 홍반, 구진, 줄까짐, 수포 및 장액성의 삼출물과 부종, 딱지와 같은 병변을 보이다가, 인설과 표피 박리를 동반한 홍반성 구진의 아급성기 병변을 거쳐 차츰 피부가 두꺼워지고, 주름이 뚜렷해지는 태선화 현상을 동반한 구진의 만성이 병변이 나타납니다. 영아기에는 주로 뺨에 생기는 홍반 습윤성 피부염의 형태이고 점차 얼굴의 나머지 부분, , 손목, 복부, 사지의 신전 부위로 퍼집니다. 연장아와 만성 아토피 피부염 환자는 태선화와 사지의 굴측으로 국소화됩니다. 

치료: 치료는 피부보습, 국소 항염증 치료, 악화 요인의 확인과 제거 등을 포함한 체계적이고 다방면의 접근과 함께 필요 시 전신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1)   1단계 관리: 피부 보습과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하고, 악화 요인을 확인하여 회피하도록 하면서 증상의 호전을 관찰하는 것으로 약물의 도움 없이 관리해주는 것입니다.

(2)   2단계 관리: 1단계 관리에도 호전이 없고 합병증이 동반되었을 경우에는 약물의 도움을 받아 피부 병변의 치료와 가려움증을 관리해 줍니다. 주로 국소 스테로이드제나 면역 조절제를 사용하며 가려움증과 피부 감염을 치료하기 위해 항히스타민제 또는 항균제를 투여합니다.

(3)   3단계 관리: 2단계의 치료에도 호전이 없으면 스테로이드나 면역 조절제의 전신투여를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치료들은 부작용이 많아 제한적으로 사용해야 합니다.

 

클리닉목록